최근 종영한 드라마 ‘선업튀’에서 김혜윤이 새로운 스타로 떠올랐다. 주연을 맡아 열연을 펼친 김혜윤은 다채로운 감정 연기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그녀의 성숙한 연기력은 많은 찬사를 받았다. 특히, 복잡한 심리를 섬세하게 표현한 장면들이 많은 화제를 모았다.

출처= 김혜윤 인스타그램

11일 유튜브 채널 ‘므흐즈’에는’뭘 좋아할지 몰라서 다 준비한 김혜윤 단독 게스트 비하인드 영상이 게재됐다. 라디오 방송을 앞둔 김혜윤은 “많이 떨린다. 제가 이석훈 선배님을 처음 뵙다 보니 많이 긴장이 되는데 잘해보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출처= 김혜윤 인스타그램

대기실에 도착한 김혜윤은 제작진이 준비한 마이멜로디 케이크를 보고 감탄했다. 김혜윤은 감사 인사를 전하며 “저 마이멜로디 케이크 처음 받아본다. 마이멜로디에 관련한 건 정말 많이 받아봤지만 또 색다르다”고 말했다. 그는 캐릭터 마이멜로디를 닮아 ‘마멜공주’라는 별명으로 불린다.

출처= 김혜윤 인스타그램

긴장감을 드러내던 김혜윤은 스튜디오에 들어간 후 이석훈과 이야기를 나누며 긴장감을 풀었고, 생방송을 무사히 마쳤다. 해당 영상에서는 김혜윤의 밸런스 게임도 볼 수 있었다. 그는 맑은 눈과 큐티 보조개 중 자신의 보물로 눈을 선택했다. 렌즈와 비타민 음료 중 탐나는 광고로는 비타민 음료를 골랐다.

출처= 김혜윤 인스타그램

작품마다 다른 향수를 쓰는 것으로 알려진 김혜윤은 tvN ‘선재 업고 튀어’에서 사용한 향수에 대해 “꽃 향이 나면서 포근하고 봄이 생각나는 냄새”라고 말했다. MBC ‘어쩌다 발견한 하루’ 향수는 “생화에 가까운 꽃 향”, JTBC ‘스카이캐슬’에서는 “비누랑 비슷하면서 고급진” 향수를 썼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의도하지 않았지만 역할에 맞는 향수를 쓴 것 같다고 덧붙였다.

다른 해보고 싶은 직업에 대해 묻자 “위에 상사가 있는 어떤 역할이든 상관이 없다”며 “상사가 있어봤으면 좋겠고, 월급 받아봤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출처= 김혜윤 인스타그램

김혜윤의 연기력과 매력이 돋보인 ‘선업튀’는 시청률 면에서도 성공적이었다. 시청자들은 그녀가 보여준 열정과 노력을 높이 평가하며, 앞으로의 행보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 이번 드라마를 통해 김혜윤은 명실상부한 새로운 스타로 자리매김했다. 앞으로도 그녀의 활약을 기대해본다.

추천기사
1. 이호정 치어리더,대만프로농구리그 올해의 치어리더 신인상 수상
2. 아치울마을, 현빈-손예진 부부가 사는 부촌!!
3. 한예슬, 류성재와 신혼여행에서 행복한 소식! 알려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