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초 과일값 상승에 이어 채소값도…일주일 만에 상추 17%·시금치 30% 올라

0
46

장마 뒤 폭염·태풍에 가격 오름세 지속 ‘우려’

서울 서대문구에서 33㎡(10평) 남짓한 자그마한 고깃집을 운영하는 A씨는 “장마철이라 쌈 채소 가격이 많이 올랐지만 비싸다고 고깃집에서 상추를 안 주거나 추가 요금을 받을 수도 없다”며 “더 오를 것 같아 걱정이다”고 한숨을 쉬었다.

장마철로 접어들며 쌈 채소 가격이 오르면서 외식업주들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외식물가 급등으로 집밥 준비가 과거보다 많아진 가정주부들도 치솟는 채소가격에 지갑 열기가 무섭다고 하소연한다.

마트에 진열된 상추. / 연합뉴스

 7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산물유통정보에 따르면 지난 5일 적상추 소매가격은 100g에 1178원으로 한 달 전의 872원보다 35.1% 올랐다.  이는 일주일 전보다 17.3% 비싼 수준이다.

aT는 다만 2019년부터 작년까지 가격 중 최대·최소를 제외한 3년 평균치인 평년 가격과 비교하면 비슷한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농산물유통정보에 따르면 쌈배추(알배기배추)는 한 포기에 3032원으로 일주일 만에 26.0% 올랐고, 한 달 전과 비교해 29.1% 올랐다. 이는 평년보다 23.5% 비싸다.

하지만 소비자들은 예년보다 채소가격이 크게 올랐다고 생각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깻잎은 100g에 2087원으로 일주일 새 2.2% 올랐고, 평년보다 10.2% 상승했다.

특히 김밥과 나물 재료로 주로 사용되는 시금치 소매가격은 100g에 1276원으로 일주일 만에 30.1% 올랐다. 이는 한 달 전보다 65.5% 오른 수준이고 평년보다는 38.6% 높다. 일부 분식점에서는 시금치를 빼고 김밥을 말고 있다.

중국산 수입이 많은 당근은 1㎏에 6177원으로 일주일 새 5.6% 상승했다. 이는 한 달 전보다 11.5% 올랐고, 평년과 비교하면 74.8% 비싼 값이다.

살림살이가 오래된 경험많은 소비자들은 장마 뒤 폭염, 태풍 등 여름철 재해에 따라 농산물값은 더 오를 수 있다고 우려한다.

특히 올해 여름 배추 재배 면적이 평년보다 5% 축소된 상황이서 가격상승이 예견되는 상황인데 여름철 기상재해가 발생하면 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실제 2022년 여름철 폭염과 폭우에 9월 태풍 피해까지 겹쳐 배추 가격이 폭등했으며, 지난해에도 8월 폭염, 폭우 등으로 배추 출하량이 크게 줄어 도매가격이 불과 한 달 사이 2.5배로 치솟았다.

가락동 농수산물센터에서 농산물을 도매하는 한 상점 주인은 “여름철 폭염과 폭우에 9월 태풍 피해까지 겹쳐 배추 가격이 폭등하는 등 여름철마다 농산물 수급 불안이 되풀이되고 있다.

추천기사
1. 파두 때문에 괴로운 SK하이닉스…금감원, 이번엔 서울 사무실 압수수색
2. 日 정부, 네이버 보유 지분 매각 안해도 라인야후 보고서 ‘합격점’
3. 세계 최고 바이오밸리로 ‘우뚝’ 선 인천 송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