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란색 ‘아이폰14’ 출시설이 돌고 있다.

9to5mac  캡처

애플 전문 정보 사이트인 맥 오타카라(Mac Otakara), 맥 루머스(Mac Rumors), 9to5맥(9to5Mac) 등은 5일 ‘Mr. Setsuna Digital’의 웨이보를 인용해 아이폰14의 새로운 색상 발표가 임박했다고 전했다.

맥 루머스는 “이번 주에 새로운 애플 제품이 소개되는데, 새로운 색상의 아이폰일 수 있다”고 했다.

현재 판매되고 있는 아이폰14와 아이폰14+의 컬러는 미드나이트, 스타라이트, 레드, 퍼플, 블루 등이다. 조만간 노란색이 추가될 수 있다. 실제 ‘노란색 아이폰’이 출시된다면 2019년 아이폰11 이후 4년만이다.

업계에서는 이러한 애플의 ‘색상 추가 전략’을 제품 출시 중간에 판매량을 늘리기 위한 수단으로 해석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