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에 내몰린 YG엔터테인먼트의 민낯을 고스란히 드러내는 글이 인터넷 커뮤니티를 달구고 있다.

YG엔터테인먼트 사옥전경

YG는 블랙핑크와의 개별 계약이 불발되고 지드래곤마저 떠난 이후 주가가 급락하는 등 어려움에 처해있다. YG 주가는 4만 6000원으로 오히려 10년 전보다 낮다.

현직원이 올린 YG 장단점이라는 글을 보면 회사가 닥친 현실이 고스란히 드러난다. 단점을 종합하면 한 명을 겨냥한 것으로 볼 수 있다.

온라인커뮤니티

‧감 떨어졌으나 본인 원하는대로만 하고 싶어하는 의사결정자
‧일에 있어 ‘데드라인’이란 개념이 없는 의사결정자
‧과도하게 숏폼 편집 등 사소한 실무에 개입 및 참여하는 의사결정자
‧그런 의사결정자를 아무도 설득할 수 없는, 설득하지 않는 회사 환경
‧위와 같은 의사결정자 덕분에 새로운 것을 시도하기는커녕 시장 트렌드 조차 반영하기 어려움
‧가내수공업식 곡 수급 및 제작
‧타 엔터사들 대비 아주 낮은 인센
장점도 적었다. “타 엔터사 대비 발매가 적어 워라벨이 좀 더 좋은 듯”

추천기사
1.나이 속이고 10대 남학생들과 30회 성관계 맺은 여자
2.연어 초밥 먹기 힘들어진다…해파리떼 공격에 가격 비상
3.“테슬라 1000% 폭등한다”…돈나무 언니 말 믿을 수 있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