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수산부가 도선사 충원을 위한 2024학년도 도선수습생 선발시험을 진행하고 8일 최종 합격자 25명을 발표했다.

항구 항만
픽사베이

도선사는 무역항에 입·출항하는 선박이 안전하게 항로를 운항할 수 있도록 안내하는 전문 인력이다. 전국에 256명 밖에 없다. 전문적인 기술을 갖춰야 해 고연봉을 자랑하는데, 평균 연봉은 1억 원 이상이다. 선박 이동이 많은 일부 항만의 경우 5억 원에 달하는 연봉을 받기도 한다.

도선수습생 선발 시험은 총톤수 6000톤 이상 선박의 선장으로 3년 이상 승무한 경력이 있는 사람만 응시할 수 있다. 내년부터는 10만톤 이상 선박 선장으로 2년 넘게 일한 경우 가산점 2점을 부여받을 수 있다.

올해 시험은 필기와 면접으로 이뤄졌다. 156명이 응시해 약 6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합격자 평균 연령은 45.2세였고 최연소는 38세, 최고령은 60세다. 합격자 명단은 해양수산부 혹은 한국해양수산연구원 홈페이지에서 볼 수 있다.

선발시험에 합격했다 하더라도 아직 정식 도선사가 된 건 아니다. 이들 25명은 7월 중 근무하게 될 항만을 배정받고 반년간 200회 이상의 실무 수습을 받는다. 이어 내년 초 도선사 시험에 합격해야만 도선사 면허를 받고 활동할 수 있다.

추천기사
1.곽범이 생방송 중 심각한 표정으로 자리 이탈한 이유
2.삼성 신제품들 가격 유출
3.“아내가 고1 아들 앞에서 샤워 후 알몸으로 다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