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정국이 라면 불닭볶음면과 너구리를 합친 일명 ‘불그리’ 레시피를 공개해 화제를 모으자, 농심이 이에 대한 상표권을 출원했다.

방탄소년단 트위터

21일 식품업계에 따르면 농심은 최근 ‘불그리’와 ‘불구리’에 대한 상표 출원을 신청했고 현재 심사를 기다리고 있다.

농심 측 관계자는 언론에 “정국이 직접 소개해 큰 화제가 된 만큼, 무분별한 상업적 활용을 막고자 너구리 상표권 보호 목적으로 출원한 것”이라며 “기업이 통상적으로 하는 보호 차원 조치일 뿐 제품화 계획은 없다”고 설명했다.

방탄소년단 트위터, 위버스

해외 경쟁사 등에서 매운맛을 뜻하는 ‘불’과 농심의 ‘너구리’를 합친 이름의 제품을 출시하는 일을 막기 위함이라는 것이다. 실제로 농심은 지난해에도 29건의 상표를 출원했으나 단 2건만 제품화했다. 비슷한 ‘불파게티’ ‘불라면’ 등에 대해서도 상표를 등록했지만 제품을 내놓지는 않았다.

농심, 삼양식품 홈페이지

앞서 정국은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에 ‘불그리 레시피’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농심 라면 제품인 ‘너구리’와 삼양식품 제품인 ‘불닭볶음면’을 섞어 만든 메뉴다.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와 소셜미디어에는 레시피대로 요리한 라면을 인증하는 글이 쇄도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