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회장이 네티즌 고소 없던 일로 한 이유

0
30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과의 이혼 소송 관련, 자신에 대한 비방 글을 올린 네티즌을 고소했다가 취하했다.

삼프로TV 유튜브 영상

1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최 회장은 최근 글을 올린 A씨로부터 “사과문을 올리고 다시는 비방 글을 쓰지 않겠다”는 입장을 전달받고 고소를 취하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최 회장은 지난달 법률대리인을 통해 A씨를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A씨는 지난해 7월부터 올해 3월까지 온라인 커뮤니티와 카페 등에 최 회장을 비방하는 글을 100여 건 올린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전날 사과문을 공개하고 “두 분에 대한 많은 정보가 허위 루머로 밝혀졌고 기존 악플러들이 재판을 통해 유죄 판결을 받은 것에 대해 알고 있었음에도 가짜뉴스를 생산하고 퍼뜨려 온 점을 깊이 반성한다”고 말했다.

한편 최 회장은 2021년에 동거인 김희영 티앤씨재단 대표와 관련한 허위 사실을 방송했다며 한 유튜브 채널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한 바 있다. 그보다 앞선 2019년에도 자신과 김 대표에 대한 비방글을 쓴 네티즌 수십명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