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주 MBK파트너스 회장이 미국 경제지 포브스가 선정한 한국 자산가 1위에 이름을 올렸다.

포브스가 지난 17일(현지시각) 발표한 ‘올해 한국의 50대 자산가’ 순위를 보면 김 회장은 97억 달러(약 12조8000만원)의 자산으로 1위에 올랐다. 지난해 순위 3위에서 두 계단 뛴 기록이다.

포브스 홈페이지 메인 화면

이어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80억 달러·10조5400억원) ▲서정진 셀트리온 명예회장(57억 달러·7조5100억원) ▲권혁빈 스마일게이트홀딩스 최고비전제시책임자(51억 달러·6조7200억원) ▲김범수 카카오 의장(50억 달러·6조5900억원)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49억 달러·6조4500억원)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41억 달러·5조4000억원) ▲고(故) 김정주 넥슨 대표 자녀인 김정민·김정연 자매(36억 달러·4조7400억원)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34억 달러·4조4800억원) ▲이부진 호텔신라 대표(33억 달러·4조3500억원)가 10위권 안에 들었다.

포브스는 한국 주식시장이 부진하면서 상당수 자산가의 자산가치가 떨어졌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지난해 1위였던 김범수 의장은 올해 자산이 절반 가까이 줄었다. 이재용 회장과 서정진 명예회장 역시 1년간 각각 12억 달러씩 감소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