셋째 자녀를 낳으면 무조건 승진시켜주는 회사가 있다. 건설사업관리(PM) 전문기업 한미글로벌의 이야기다.

한미글로벌은 임직원 출산 장려를 위해 이같은 복지제도를 도입했다고 8일 밝혔다. “저출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기업이 앞장서야 한다”는 김종훈 회장의 철학에 따른 방침이다.

이 회사 임직원이 셋째를 낳으면 승진 연한이나 실적 등에 관계없이 차상위 직급으로 승진할 수 있다. 넷째부터는 출산 직후 1년간 육아 도우미를 지원받는다.

김종훈 한미글로벌 회장

회사는 또 출산한 구성원이라면 자녀수와 상관없이 90일의 법정 출산휴가 외 별도로 30일의 특별 출산휴가를 유급으로 주기로 했다. 육아휴직 3개월간의 급여도 지급된다.

두 자녀 이상 출산한 직원은 최장 2년의 육아휴직 기간을 근속연수로 인정받는다. 따라서 휴직 중에도 진급 심사를 받을 수 있다.

한미글로벌은 결혼을 앞둔 구성원이 주택 구입을 원하는 경우 최대 1억원까지 사내 대출을 제공하는 방안도 마련했다. 5000만원까지는 무이자, 나머지 5000만원은 금리 2% 조건이다.

이외에 회사에서 건설한 공동주택을 직원들에게 분양하는 직장주택조합과 어린이집 운영 등의 추가 대책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한미글로벌 홈페이지, 픽사베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