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겸 SSG 구단주가 개그우먼 신기루의 요청에 답했다. 

유튜브 ‘뭐든 하기루’

정용진 부회장은 22일 인스타그램에 신기루가 정용진 부회장을 향해 큰 사이즈의 SSG 유니폼을 만들어 달라고 요청한 언론 보도를 공유했다.

그러면서 “만들어 드리겠다. 당장 진행시키겠다”고 적었다. 

앞서 신기루는 2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뭐든하기루’에 공개된 영상에서 동료 방송인 홍윤화와 함께 인천 랜더스필드를 방문했다. SSG 랜더스를 응원했다. 

유튜브 ‘뭐든 하기루’

이들은 구장에 있는 랜더스샵을 방문해 SSG 유니폼 사기에 나섰다. 신기루는 “예전에는 작은 사이즈 유니폼 밖에 안 팔았는데 지금은 구단주가 바뀌어서 큰 사이즈를 판매하고 있을 수 있다”며 기대했다.

하지만 신기루에게 맞는 사이즈는 없었다. 매장에서 판매하고 있는 유니폼 중 가장 큰 사이즈는 110 사이즈였다. 

정용진 인스타그램

옷이 작자, “이게 어떻게 110 사이즈냐”라고 불만을 드러냈다. 신기루는 결국 유니폼이 아닌 모자를 구입했다. 

신기루는 “정용진 구단주님께 말씀 드리고 싶다. 옷을 조금만 더 크게 만들어 달라”고 요청했다. 홍윤화는 “나도 그렇게 생각한다. 180 정도의 사이즈는 만들어 달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