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백 사업 수주 기대… 한화는 호주에 2000억원투자하고 고용•협력사도 확대
-방위산업 협력 구축되면 양국간 천연가스•수소 등 에너지 인프라도 협력

“한국의 방산 협력은 단순한 무기 수출에 그치는 것이 아닙니다. 지난 70년 간 현존하는 북한 위협을 안정적으로 관리해 온 경험과 검증된 무기체계 운용 능력을 주요 파트너 국가들과 공유하는 것입니다.”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글로벌 안보 지형이 급변하는 가운데, 최근 국회에서 한국과 호주의 경제∙안보 관계의 미래를 모색하는 ‘한-호주 경제 안보 협력 증대 방안 모색 토론회’가 열렸다.

한국과 호주의 주요 정치∙외교∙국방 관계자가 참석한 이번 토론회

에서 양국관계자들은 “한국과 호주가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실질적인 전략적 동맹 관계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경제, 산업, 안보 분야에서 포괄적인 협력을 확대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한화, 호주에 2000억원 투자… “레드백 수주시 질롱시에 고용 및 협력사 확대”

이날 토론회엔 호주 측 패널로 캐서린 레이퍼 주한 호주대사, 제롬 락세일 호주 하원의원과 파티마 패이맨 상원 의원 등이 참석했다. 한국 측 패널로 김기현 국민의힘 당대표, 한기호 국회국방위원회 위원장, 윤창현 산업자원부 통상정책국장, 이승범 국방부 국제정책관 등이 참석했다.

이날 토론회에서 국내 패널 참가자들은 국내 방산 기업인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호주 빅토리아주 질롱시에 건립 중인 장갑차 및 자주포 생산 공장이 양국의 경제안보 협력을 선순환 구조로 발전시킬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승범 국방부 국제정책관은 “K9 자주포 호주 수출계약 체결 이후 한국 기업이 호주 현지에 생산 공장을 세워 양국 간 기술협력, 고용 창출, 국제 방산시장 동반진출등을 모색할 수 있게 됐다”며 “향후 호주 차세대 장갑차 사업 등을 통해 양국 방산 협력의 수준을 한층 업그레이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호주 차세대 장갑차(레드백) 선정을 계기로 한국과 호주의 경제 안보 협력 레벨이 한층 더 업그레이드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현재 호주 질롱시 아발론 공항 내 최첨단 장갑차 생산시설(H-ACE)를 건설 중이다. 2000억원을 투자해 현지 국방력 강화는 물론, 600명 이상 고용 창출 및 협력사 확대 등 다양한 경제 효과가 기대된다.

한기호 국회 국방위원장도 “우크라이나 전쟁 등으로 전 세계적인 공급망 재편 움직임이 가속화하고 있다”며 “한국과 호주는 상호보완적 산업구조를 바탕으로 경제 협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방위산업 협력이 양국의 국방 안보 협력을 획기적으로 발전시킬 수 있는 디딤돌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호주 측 패널들은 양국 간 국방 방산 협력 발전 방안을 지속 발전 시켜야 한다는 한국 측 패널들의 의견에 공감했다.
캐서린 레이퍼 주한 호주 대사는 “한국-호주 자주포 사업은 양국 협력의 성공 모델이며, 현재 건립 중인 질롱 생산공장이 양국 파트너십에 미치는 가치는 크다”며 “현재 진행되는 (보병전투장갑차) 사업도 잘 진행돼 양국 관계 발전이 한층 확대되기를 바란다”고 화답했다.

◇“한-호주 방산 파트너에서 천연가스•수소 등 에너지 인프라사업까지 협력 가능”
토론회에 참석한 패널들은 한국과 호주가 전략적 동맹관계로 발전하려면 경제, 산업, 안보 등의 분야에서 포괄적인 협력을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호주 대사 출신의 김우상 연세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한국과 호주 양국은 서로 중요한 교역 상대이며, 모두 미국의 핵심 동맹국”이라면서 “중국의 부상과 북한의 핵 위협 등에 대응하기 위해서 한국과 호주 양국의 협력은 매우 중요하다”고말했다.

주제 토론을 맡은 박재적 연세대학교 국제대학원 교수는 “양국의 천연가스, 수소등 에너지 분야 협력과 사이버 안보 협력, ‘한-호주 아세안 정책대화’ 등의 유사 대화체 추진을 고려할 필요가 있다”며 “특히 경제 안보 협력과 방산 공급 사슬다변화에 따른 국방 안보 협력의 유기적 연계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한국과 호주 국방장관은 지난해부터 총 네 차례에 걸친 회담 등을 통해 양국의 가치를 공유하는 인도 태평양 지역의 핵심 파트너 국가라는 데에 뜻을 모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