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에게 긁힌 정용진 부회장 인스타 근황

0
215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자신을 깐 언론 보도에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 

정용진 인스타그램

13일 파이낸셜 투데이는 “정용진 부회장, ‘한가한’ SNS 즐길 때 아니다”라는 제목의 기사를 내보냈다. 

정용진 인스타그램

해당 기사는 이런 내용이었다. 신세계 주가가 최근 크게 하락한 점을 지적한 뒤 “유통업계 상황을 고려할 때 정 부회장의 SNS 활동이 지나치게 한가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는 것”이라고 썼다. 

이를 본 정 부회장이 바로 인스타그램에 기사를 공유한 뒤 “너나 잘하세요. 별 xx넘 다보갰네”라고 적었다. 오타까지 냈다. 

정용진 인스타그램

이어 수정했다. “너나 잘하세요. 니가 더 한가해보인다”라고 바꿨다. 

추천기사
1.이천수, 코인 사기+룸살롱 사진 해명 보니…
2.대한민국 교권 붕괴 1등공신
3.강아지 데리고 등교하던 주주클럽 초등학생 근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