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송중기가 아내 케이티 루이스 사운더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매거진 GQ 코리아는 최근 송중기와 진행한 3월호 커버 및 화보와 인터뷰를 공개했다. 송중기는 혼인신고 후 쏟아지는 축하 반응에 “너무 좋은데 제가 워낙 성격이 덤덤하다”며 “새로운 감정이 드는 건 맞는데 또 한편으로는 똑같기도 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송중기 인스타그램

이어 “예전 인터뷰에서도 이야기한 적 있지만 가정을 이루고 아이를 갖는 게 제 인생의 가장 큰 목표이기도 했다”며 “그래서 많이 설레고 기분 좋은 긴장 같은 감정도 가득한데 들뜨지 않으려고 한다. 물론 진심은 들썩이고 있다”고 했다.

‘아내는 어떤 사람이냐’는 질문에 송중기는 “케이티가 어떤 사람인지 설명해야 한다면 굉장히 많은 이야기를 들려줄 수 있을 정도로 좋은 사람”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간단히 말하자면 많은 부분에서 믿음을 주는 친구다. 이를테면 제가 평소 갖고 있던 생각이나 철학 비슷한 것들이 있는데 그게 맞다고 다시 한번 확신시켜주는 여자”라며 “곁에서 ‘저답다’는 말을 많이 해주는 친구”라고 했다.

송중기 인스타그램

또 ‘다가오는 봄에 꼭 해보고 싶은 게 있냐’는 물음에도 아내를 언급하며 “아기 아빠가 되기 전 마지막 봄이니까 아내랑 둘이서 데이트를 정말 많이 하고 싶다. 엄청 많다”라고 답했다.

앞서 송중기는 지난 1월 팬카페를 통해 영국 출신 배우 케이티와의 만남과 임신 소식을 알렸다. 두 사람은 현재 혼인신고를 한 상태이며 이태원 단독 주택에 신접살림을 차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