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 MLB 서울시리즈’를 위해 한국을 찾은 LA다저스 감독 데이브 로버츠(52)의 ‘먹방’이 국내 팬들을 빵 터지게 만들었다. 사제지간이던 류현진(37·한화)이 대전 성심당에서 사온 빵을 먹으며 격한 리액션을 보였기 때문이다.

로버츠 성심당
유튜브 채널 ‘엠빅뉴스’ 영상

류현진은 20일 오후 7시부터 치러진 MLB 2024시즌 정규 리그 개막전 ‘서울 시리즈’ 관전을 위해 서울 고척스카이돔을 찾았다. 그는 후배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과 인사한 뒤 곧바로 다저스 더그아웃으로 향했다. 다저스에서 뛸 당시 사제의 정을 나눴던 로버츠 감독을 만나기 위해서다.

이때 류현진은 미리 준비한 선물을 두 손 가득 들었다. 한화 연고지인 대전에서 가장 유명한 성심당 빵이 든 종이가방이었다. 류현진은 “서울로 올라오는 길에 사왔다. (가장 유명한) 튀김소보로 세트를 선택했다”고 했다.

로버츠 성심당
유튜브 채널 ‘엠빅뉴스’ 영상
로버츠 성심당
유튜브 채널 ‘엠빅뉴스’ 영상

선물을 받은 로버츠 감독은 튀김소보로를 꺼내 먹으며 연신 감탄했다. 이어 고구마 튀김소보로까지 꺼내 먹고는 엄지손가락을 들어올렸다. 그러더니 류현진에게는 “얼른 가서 몸 풀고 경기에 나갈 준비를 하라”는 농담을 던져 주위를 화기애애하게 했다.

이 모습에 국내 야구팬들은 “초코튀소 드셨으면 장난 아니었을 듯” “성심당은 못참지” “류현진 센스 대박이다” “외국인들 입맛에도 맛나보다” “튀소는 우유 찍어 먹어야 한다” 등의 유쾌한 댓글을 달았다.

추천기사
1.정준일->카세료와 불륜설설설…정은채, 새 남친 생겼다
2.20일 기자회견에서 손흥민이 손가락부상에 대한 의미심장한 발언 했다
3.배 아파 CT 찍은 81세 할머니, 뱃속에 50년 전 죽은 아기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