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수현이 tvN 드라마 ‘눈물의 여왕’ 출연료로 회당 8억을 받았다는 보도가 나와 화제다. 제작사는 “사실이 아니다”고 부인했다.

26일 ‘눈물의 여왕’ 제작사 스튜디오드래곤 측은 “김수현의 회당 출연료 8억 보도는 사실이 전혀 아니다. 거리가 멀다”고 입장을 전했다.

앞서 이날 국내 한 매체는 “김수현이 ‘눈물의 여왕’에서 회당 8억 원의 출연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해당 내용이 사실이라면, 이는 제작비 약 400억 중 3분의 1에 해당하는 액수.

‘눈물의 여왕’은 약 400억의 제작비가 투입된 드라마다. 김지원과 김수현이 출연, 히트 메이커 박지은 작가가 집필했다. 김수현의 3년 만에 복귀작으로, 방송 전부터 화제를 모았다.

박 작가는 ‘별에서 온 그대'(2013), ‘프로듀사'(2015), ‘사랑의 불시착'(2019) 등을 썼다. 내놓는 작품마다 흥행시켰다. 김수현은 박 작가와 ‘별에서 온 그대’, ‘프로듀사’로 호흡했다.

로맨스 코미디 드라마다. 퀸즈 그룹 재벌 3세이자 백화점의 여왕 홍해인(김지원 분)과 용두리 이장 아들이자 슈퍼마켓 왕자 백현우(김수현 분), 3년 차 부부의 아찔한 위기와 기적처럼 다시 시작되는 사랑 이야기를 그린다.

한편 ‘눈물의 여왕’은 6회 만에 최고 시청률 14%를 돌파했다. 시청률과 화제성 모두 싹쓸이 중이다.

추천기사
1.남편 불륜 터뜨리고 제대로 칼 간 황정음 “SNL 기대해라”
2.군인은 3000원 더 내세요… 무한리필 고기집의 최후
3.“너나 잘하세요, 병신” 신입사원에게 멀티프사로 저격당한 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