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미디언 김학래, 임미숙 부부가 운영 중인 중국집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김동영 인스타그램

6일 iMBC연예 보도에 따르면 서울 강동구에 위치한 김학래, 임미숙의 중국집 린찐에 불이 나 영업을 중단했다.

불은 영업 중간 휴식 시간에 주방에서 시작됐다. 소방대원들이 출동해 화재를 진압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김학래는 iMBC연예에 “쉬는 시간 중에 주방에서부터 불이 났다”며 “천만다행으로 인명 피해는 없었고, 소방서에서 출동해 진압해 준 덕분에 주방만 불에 그을렸다. 확실한 화재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얼른 추스르고 다시 영업을 재개할 계획”이라고 했다.

한편 김학래, 임미숙 부부는 해당 중국집을 지난 2003년부터 20년넘게 영업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