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트와이스 채영과 가수 전소미가 무인 사진관에서 속옷을 노출하고 찍은 사진을 SNS에 올렸다가 삭제했다.

채영은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절친인 전소미와 함께한 사진을 공개했다. 두 사람은 여느 또래 친구처럼 일상을 함께 보낸 모습.

사진 속 두 사람은 무인 포토부스에서 가발을 쓰고 포즈를 취했다. 그러나 논란이 제기된 건 다른 한장의 사진. 두 사람은 티셔츠를 들어 올린 채 속옷을 노출하는 포즈를 취했다.

사진출처=채영 SNS 게시물 캡처
사진출처=전소미 SNS 게시물 캡처

게시물을 본 소미는 “ㅋㅋㅋ아놔”라고 웃으며 댓글을 달았다. 이후 네티즌들의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귀엽다”는 반응과 “공공장소에서 민폐다”는 반응.

채영은 사진을 올린 지 20분여 만에 해당 사진을 삭제했다. 다만 이지 게재된 사진은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으로 순식간에 확산됐다.

네티즌들의 반응은 현재도 계속 갈리고 있는 상황. “귀엽기만 하다” “둘이 아직 친하구나” 등과 함께 “요즘 사람 없다고 옷 벗고 찍는 사람들 있다더니만 여기 있네” “이런 거 하지 마세요” 등 걱정 섞인 댓글을 달기도 했다.

추천기사
1.송하윤 학폭 터진 후 김풍 작가가 짠한 글 남긴 이유
2.‘학폭 의혹’ 송하윤, 중원고->반포고->압구정고…전학 2번 간 이유
3.“증거 질질 흘리네”…롯데 나균안 부인, 또 불륜 폭로
4.황정음, 대출받아 46억 이태원 집 산 이유…”이영돈, 나보고 집 나가라더라”
5.김고은도 못살린 샤넬 714만원짜리 가디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