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송하윤의 학폭 논란 의혹이 해소되지 않았다. 이런 가운데 자신을 피해자의 외삼촌이라 주장하는 A씨가 등장했다. 

tvn유튜브

지난 5일 A씨는 송하윤의 학폭 의혹을 최초로 보도한 JTBC ‘사건반장’ 유튜브 채널에 나타났다. 그는 댓글로 ”학창 시절 그녀(송하윤)로부터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한 제보자의 외삼촌”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 1일 제보자는 송하윤으로부터 학폭을 당했다며, 시점은 2004년 8월이라고 밝혔다. 제보자는 송하윤에게 아무런 이유도 없이 90분간 뺨을 맞았다고 주장했다.

jtbc 유튜브

이에 송하윤의 전 남자친구가 학교 일진이라 반항하지 못했으며 아직까지 뺨을 때린 이유와 제대로 된 사과를 받지 못했다고도 했다. 

A씨는 이와 관련해 “남학생이 여학생에게 폭행을 당했다는 것이 의아할 수 있으나 저희 조카는 유아기 때 병원에서 대수술을 받아 체격이 왜소한 편에 속한다”고 말했다. 

송하윤 인스타그램

이어 “(조카가) 미국에서 대학을 졸업하고 좋은 직장에 다니고 있다고 해서 잊고 살았다. 오늘 동생에게 전화가 와서 알게 됐다. 소속사가 2차 가해를 하고 있어 글을 올린다. 왜 폭력의 이유를 말하지 못하나”라며 “진정성 있는 사과 한 마디 못 하는 건가. 부모 입장에서는 피가 끓는 심정”이라며 분개했다. 

송하윤의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은 이와 관련해 송하윤이 과거 학교 폭력에 연루돼 강제 전학을 당한 사실은 인정했다. 

송하윤 인스타그램

그러나 제보자와는 일면식이 없다는 입장이다. 그러면서 향후 본건에 대한 사실관계 확인 및 법무법인을 통한 법률 검토를 통해 제보자 측에 대한 민형사상의 조치 및 JTBC 사건반장에 대한 방송금지 가처분 등 필요한 모든 조치를 고려하겠다고 알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