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짱시대’ 출신 인플루언서 홍영기(31)가 아들을 잃어버렸다가 찾았다.

홍영기는 7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둘째 아들을 찾는다며 “동백 중동에서 혹시 제트(둘째 아들)보신 분 있으면 메시지 달라”고 썼다.

홍영기 인스타그램

홍영기의 둘째 아들은 2015년생이다. 해당 글을 올리기 5시간 전까지는 일상 사진을 공개했던 것으로 보아 갑자기 아이가 사라진 것으로 추정된다.

이후 네티즌의 걱정이 쏟아졌다. 얼마 뒤 홍영기는 무사히 아이를 찾았다고 알렸다. 홍영기는 “경찰에 신고해서 찾았다. 걱정해주셔서 감사하다. 둘째 아들이 집에 돌아왔는데, 엄마가 없어서 찾으러 나와 있었다고 하더라. 너무 다행이다. 심장 떨어질 뻔했다”고 했다.

홍영기 인스타그램

1992년생인 홍영기는 2009년 코미디TV ‘얼짱시대’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2012년 3세 연하 남편과 결혼해 슬하에 아들 두 명을 두고 있다. 현재 인플루언서이자 사업가로 활동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