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전자책 플랫폼 업체 리디북스가 어린이날을 기념해 ‘어린이날 전연령 BL 특집’을 진행해 논란이 일고 있다.

리디북스는 최근 홈페이지에 ‘어린이날 전연령 BL 특집’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BL은 보이즈 러브(Boy’s Love)의 약자로 소설 속에 등장하는 남성들 간의 동성애를 다루는 장르를 뜻한다.

회사 측은 “무럭무럭 사라나는 BL 새싹”이라는 공지와 함께 이벤트를 알렸다. ‘어린이날 기념 전연령 BL 할인·무료’ 행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벤트를 진행하는 동안 댓글을 통해 추천하는 ‘전연령 BL만화’ ‘BL웹툰’을 남길 경우 추첨을 통해서 50명에게 홈페이지에서 현금처럼 사용이 가능한 ‘리디포인트’ 1000점을 제공하겠다고 공지했다.

사진=리디북스 홈페이지 캡처

다만 해당 이벤트 이후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논란이 일었다. 이에 리디북스 측은 ‘무럭무럭 자라나는 BL 어린이들’이라는 문구를 수정해 ‘연휴에는 힐링물 전연령 BL과 함께’라고 대체하기도 했다. ‘무럭무럭 자라나는 BL 새싹’이라는 문구도 사라졌다.

리디북스 이용자들은 동성애 도서 장려 이벤트가 진행되자 거센 비난을 쏟아내기도 했다. 이용자들은 이벤트 댓글에 “이건 선을 넘었다. 자동결제를 취소하겠다” “무럭무럭 자라나는 BL 새싹? 사 놓은 책이 있어 탈퇴는 못하고” 등의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네티즌들의 반응은 엇갈렸다. 일부는 “진짜 꿈도 희망도 없다. 아동학대가 아닌가” “세상이 말세다” 등의 의견을 내세웠다. 다만 일부는 “문제없다” “보고 싶은 것을 보는 거다”는 등의 반응도 남겼다.

해당 이벤트는 현재 홈페이지에서 찾아볼 수 없는 상태다.

추천기사
1.여자친구 살해 20대…알고 보니 명문 의대 재학생 ‘충격’
2.11살 제자와 바람난 예비신부 여교사…”기분 어때” 문자도 들통
3.“금연하셔라” 팬 댓글에…강민경 ‘발끈’하며 한 사이다 발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