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김호중의 음주운전 사건 당일에 동석한 연예인은 정찬우와 길이었다. 

정찬우는 생각엔터 3대 주주 중 한 명이다. 래퍼 길은 이날 김호중과 처음 만났다. 

kbs

28일 생각엔터테인먼트는 공식 입장을 냈다. ”(정찬우가) 스크린 골프 자리에 동석했으나, 스크린 골프 이후 이뤄진 저녁식사 자리와 유흥주점에는 동행하지 않고 귀가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경찰 조사에서도 위와 같은 내용으로 진술했다”고 덧붙였다. 

정찬우와 길은 최근 김호중 음주 뺑소니 사고와 관련, 참고인 조사도 받았다. 이와 관련 강남경찰서는 ‘디스패치’를 통해 “길과 정찬우는 김호중의 음주운전과 무관하다”면서 “방조 등 혐의도 찾을 수 없다”고 밝혔다.

생각엔터는 2018년 이광득 대표와 최재호 이사, 정찬우 3인이 공동설립했다. 2023년 12월 기준 생각엔터의 지분 구성은 최재호(29.7%) 이사, 이광득 대표(28.4%), 개그맨 정찬우(28.3%), 카카오엔터(10%), SBS미디어넷(3.6%) 등으로 구성됐다. 

이광득 대표는 SBS 공채(9기) 코미디언 출신이다. 과거 인기 코미디 프로그램 ‘웃찾사’에서 ‘형님뉴스’, ‘비둘기합창단’ 등의 코너에 출연했다. 김호중의 외사촌 형이다. 

추천기사
1.“호중이형! 경찰을 X밥으로 봤지?” 현직 경찰이 남긴 글
2.오줌 냄새 심하게 난다면 의심해봐야 할 질환 4가지
3.차두리, 양다리 고소전…두 여성과 동시 교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