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훈(39) 감독이 무사히 발견됐다. 앞서 그는 죽음을 암시하는 글을 남기고 잠적한 바 있다.

소속사 라이트컬처 하우스는 5일 “조연출 박재선 감독의 신고로 신성훈 감독의 사고를 막았다. 앞으로의 활동 재개 관련 논의 중에 있다”고 알렸다.

이어 “새벽 3시40분께 경찰에 신고해 박 감독과 함께 신 감독의 자택으로 찾아갔고 무사한 모습을 확인했다”며 “신 감독의 활동은 논의 후 진행 될 것 같다. 사람에 대한 상처가 너무 큰 탓에 여전히 힘들어 하시고 있다. 추후 활동 재개 여부에 대해서도 고민 중”이라고 전했다.

신성훈 감독
네이버 포토

앞서 소속사는 전날 보도자료를 내고 “신성훈 감독이 ‘혼자 떠난다’는 암시하는 글을 남기고 이틀째 잠적 중이다”고 도움을 요청했다.

이어 “신 감독은 평소 같은 소속사 직원들에게 ‘하루하루 천국과 지옥을 가는 듯한 인생 사는 게 너무 힘들고 사람에게 받은 상처가 너무 많다. 그 상처 또한 하소연하기란 쉽지 않았다’고 자주 말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며칠간 휴대전화 전원이 끊긴 적이 없는 감독인데 너무 걱정되고 찾을 수 있는 방법이 없어서 언론사들의 도움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한편 신성훈 감독은 단편영화 ‘짜장면 고맙습니다’를 연출한 바 있다.

추천기사
1.“모든 걸 잃을 선택 안 해” 강민경, 음주운전 논란 원천 차단
2.윤민수가 이혼한 전처와 윤후 졸업식 참석해 찍은 사진
3.NCT 쟈니·해찬, 일본발 루머에 SM이 올린 공지
4.공개연애 중 바람피우다 자살 시도한 남자배우…SNS 유서도
5.나체로 자전거 탄 흑인 대학생, 기숙사 근처서 숨진 채 발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