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호인 “박세리 부친이 골프국제학교 관련 법인 도장 제작해 사용”

골프선수 출신인 박세리 씨가 이사장으로 있는 박세리희망재단이 박씨의 아버지를 사문서위조 혐의로 경찰에 고소해 그 배경에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관련 업계는 재단과 부친 사이에 법적 갈등 문제가 불거졌으며, 조만간 검찰 조사도 이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박세리희망재단 홈페이지.

11일 박세리희망재단 측에 따르면 재단은 지난해 9월 박씨의 아버지 박준철 씨를 사문서위조 혐의로 대전 유성경찰서에 고소했다. 최근 경찰이 해당 사건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세리희망재단이 이사회 결의를 거쳐 고소를 결정했다고 하지만 재단 이사장이 박세리인 만큼 딸이 아버지 박 씨를 고소한 모양새다. 

재단 측은 “이사장의 부친이 국제골프학교를 설립하는 업체로부터 참여 제안을 받고 재단의 법인 도장을 몰래 제작해 사용했다”며 “설립 업체가 관련 서류를 행정기관에 제출했는데, 나중에 저희가 위조된 도장인 것을 알고 고소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박세리희망재단은 또 홈페이지에 ‘박세리 감독은 국제골프스쿨, 박세리 국제학교(골프 아카데미 및 태안, 새만금 등 전국 모든 곳 포함) 유치 및 설립 계획·예정이 없다’는 안내문을 내걸었다.

한편, 박세리는 세계 골프계에 대한민국의 위상을 드높인 인물이다. 1998년 LPGA 투어 메이저 대회인 U.S. 여자 오픈 챔피언십에서 맨발 투혼을 펼친 끝에 우승컵을 차지하며,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며 국민적 영웅으로 떠올랐다.

박세리는 2016년 은퇴 이후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 이어 2020 도쿄 올림픽 골프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활약했다.

추천기사
1. 또 터진 우리은행 횡령사고…이번엔 지점직원이 100억원 빼돌렸다
2. 펜타닐 처방 전 의료용 마약류 투약 내역 조회 ‘의무화’
3. 11번가, 여름 필수품 최대 72% 할인…’월간 십일절’ 세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