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민 의식 개쩌는 이용철 평론가 ‘프렌치 수프’ 한줄평

0
63

한 영화 평론가가 외국 감독을 비하하는 한줄평을 남겨 논란이다. 

씨네21

씨네21에는 영화 ‘프렌치 수프’ 한줄평이 올라왔다. 평론가 이용철은 “이제 프랑스인 다 됐음을 자랑스럽게 공표”라고 적었다. 해당 영화는 19일에 개봉했다. 

하지만 이 한줄평은 엄청난 논란을 낳았다. 네티즌들은 이용철이 감독을 비하했다고 분노한 것. 무례했다는 지적이 쏟아졌다. 

씨네21

‘프렌치 수프’의 감독은 트란 안훙이다. 1962년생이다. 베트남에서 태어났다. 1975년 12세 나이에 사이공 함락으로 온 가족이 프랑스로 이주하면서 프랑스 국적을 획득했다. 

그런 히스토리를 가진 감독을 무시했다는 반응이 이어지자, 씨네 21은 해당 한줄평을 삭제했다. 

나무위키

씨네21은 “베트남 전쟁이 끝나가던 1975년 12살의 나이로 프랑스로 이주해 거주하며 영화를 만들어온 트란 안 훙 감독의 영화세계와 디아스포라로 살며 창작활동을 해 온 많은 예술인들의 작품 세계에 대한 부적절한 표현이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추천기사
1.북한 고등학생 6명, 목욕탕서 집단 성관계·필로폰하다 들통
2.이승기, 94억에 10년간 안 팔린 장충동 땅 187평 샀다
3.“1억 주면 조용히 할게”…점주들, 돈 때문에 백종원 압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