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아이돌 서바이벌 예능 ‘피크타임’에 출연 중인 김현재가 학교폭력 의혹에 결국 하차했다.

‘피크타임’ 측은 13일 공식 입장을 내고 “제작진은 양측 주장이 엇갈리는 이번 사안에 관해 선의의 피해자가 생기지 않도록 사실 관계 파악에 신중을 기했다”며 “단시간 안에 명확하게 종결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라고 판단했고 논의 끝에 김현재가 하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김현재 인스타그램

이어 “지금 이 순간에도 모든 참가자들이 가치를 증명하고 팀을 지키기 위한 각고의 노력을 펼치고 있다”며 “희망으로 도전하는 모든 팀에게 응원 부탁드린다. 제작진 역시 마지막까지 좋은 무대를 보여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김현재가 학폭 가해자라고 주장한 글이 등장했다. 김현재와 초등·중학교 동창이라고 밝힌 A씨는 “전학 온 날부터 중학교 졸업날 까지 기억하고 싶지 않아도 모두 기억나 괴롭다”며 “다시 모습을 보이니 불안 증세가 나타나고 불편한 기분과 구토감이 올라오는 걸 느낀다”고 했다.

김현재 인스타그램

다만 김현재는 해당 논란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그는 이날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쓰고 “A씨와 직접 통화도 해봤지만 서로의 기억은 너무나 달랐고 더 이상 대화로 풀어나가기 어려운 상황이라는 판단을 했다”며 “제가 드릴 수 있는 말씀은 결코 사실이 아니라는 것이고, 결백한 부분을 짚어 나가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저의 억울함이 밝혀질 시간동안 ‘피크타임’ 프로그램과 멤버들에게 피해를 줄 수 없다는 생각으로 하차를 결정하게 됐다”며 “억울한 일을 억울하다고 증명하는 게 가장 어려운 일이라는 걸 이번에 알게 됐지만, 저는 이 자리를 빌어서라도 저의 결백과 억울함을 밝히고자 한다”고 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