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아가 결혼소식을 전한 가운데, 전히 ‘전 남친’ 던과 찍은 사진들이 남겨 의문이다. 

현아 인스타그램

가수 현아와 용준형 소속사는 오는 10월 11일 삼청각에서 결혼식을 올린다고 밝혔다. 

8일 현아 소속사 엣애어리어는 “현아는 힘든 순간마다 서로에게 위안이 되어준 용준형과 사랑의 결실을 맺고 결혼을 약속했다”고 전했고, 용준형 소속사 블랙메이드는 “용준형-현아는 서로에 대한 깊은 애정과 신뢰로 10월 가까운 지인들을 모시고 결혼식을 올리기로 했다”고 전했다. 

현아 인스타그램

두 사람은 지난 1월부터 공개열애 중이다. 각자의 SNS에 해변가에서 손을 잡고 걸어가는 사진을 동시에 공개했다.

그러나 현아는 용준형과의 열애가 공개된 당시에도 전 남자친구인 던과의 사진을 지우지 않아 화제를 모았다. 

온라인 커뮤니티

앞서 현아와 던은 지난 2018년 2년 째 열애 중이라고 밝혔다. 2022년에는 던이 결혼 프러포즈를 하며 ‘결혼설’이 나오기도. 그러나 같은해 11월 두 사람은 결별했다. 

그러나 1년 6개월이 지났지만 여전히 현아의 인스타글매에는 던이 남아있다. 

현아 인스타그램

두 사람은 사귀던 당시 “헤어져도 우리 SNS 사진은 지우지 말자”라고 약속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기사
1.곽범이 생방송 중 심각한 표정으로 자리 이탈한 이유
2.삼성 신제품들 가격 유출
3.“아내가 고1 아들 앞에서 샤워 후 알몸으로 다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