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글로리’ 엔딩크레딧 속 이름, 이 여배우 어머니였다

0
64

배우 윤세아(45)가 넷플릭스 드라마 ‘더 글로리’ 바둑 자문을 맡은 어머니를 언급했다.

윤세아 인스타그램

윤세아는 15일 인스타그램에 “엔딩 크레딧을 끝없이 돌려보기는 처음이다. 엄마의 성함이 새삼스레 가슴에 콕 박힌다”며 “초대여류국수를 지내시고 평생을 바둑계에 몸담아오신 어머니께서 ‘더 글로리’ 바둑 자문에 함께 하셨다”고 했다.

윤세아 인스타그램

이어 “다부진 자세로 바둑을 두던 동은에게서 사진으로 보던 엄마의 젊은 모습이 아른아른 겹쳐 보인다”며 “중요한 시합마다 엄마의 손에 끼워져 있던 반지를 소중히 간직해왔다. 오늘은 그 사진 속 반지를 살며시 꺼내어 만지작거리며 엄마의 인생을 그려본다”고 썼다.

그러면서 “지금도 아이들에게 바둑을 가르치시고 당신은 행복하다는 어머니”라며 “또다시 태어나도 꼭 바둑을 하시겠다는 울엄마. 자랑스럽습니다. 존경합니다. 사랑합니다. 맘껏 자랑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윤세아 인스타그램

윤세아의 어머니 김상순 씨는 1975년 제1회 여류국수전에서 우승한 국내 초대 국수다. 윤세아 역시 어머니의 영향으로 바둑 7급 정도의 기력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인연으로 윤세아는 바둑TV 다큐멘터리 ‘스포츠 바둑, 올림픽을 향하여’ 내레이션을 맡기도 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