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쇼핑 생방송 도중 내뱉은 욕설로 논란이 되고도 일부 네티즌과 설전까지 벌였던 쇼호스트 정윤정이 결국 사과했다.

정윤정 인스타그램

정윤정은 17일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올리고 “방송 중 부적절한 표현, 정확히는 욕설을 사용한 사실을 인정하고 이로 인해 상처받으셨을, 부족한 저에게 늘 애정과 관심을 주셨던 소중한 고객 여러분들과 많은 불편과 피해를 감수하셔야 했던 모든 방송 관계자분들께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했다.

이어 “좋은 제품을 만나 과분한 사랑을 받는 자리에 있음에 늘 스스로를 돌아보고 받은 사랑을 돌려드리기 위해 고민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결코 해서는 안 될 표현을 하고 말았다”며 “처음에는 저 스스로가 인지조차 하지 못했지만 많은 분들께서 잘못을 지적해 주시고 저 역시 지난 방송 내용을 반복해 보며 얼마나 큰 잘못을 저지른 것인지 심각하게 깨닫게 됐다”고 말했다.

유튜브

앞서 정윤정은 지난 1월 28일 화장품 홈쇼핑 방송 도중 욕설을 해 물의를 빚었다. 제품이 예정된 방송 시간을 채우기도 전에 매진됐지만, 이후 편성된 여행 상품 때문에 조기 종료할 수 없어 노골적으로 짜증을 낸 것이었다. 당시 그는 “뒤에 여행 방송은 일찍 못 받아요. 여행 상품은 딱 정해진 시간만큼만 하거든요. 이씨 왜 또 여행이야. X발 나 놀러 가려고 했는데”라고 했다.

이후 제작진이 정정을 요구하자 정윤정은 “아, 방송 부적절 언어. 뭐 했죠? 까먹었어. 방송하다 보면 가끔 부적절한 언어를 사용해서 죄송하지만 예능처럼 봐주세요. 홈쇼핑도 예능 시대가 오면 안 되나”라고 말할 뿐 제대로 된 사과를 하지 않았다.

정윤정 인스타그램

방송이 끝난 뒤 시청자들의 비판이 이어졌고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도 다수의 민원이 접수됐다. 하지만 정윤정은 이같은 상황에서도 일부 네티즌과 설전을 벌이는 등 논란을 이어갔다. 한 네티즌이 인스타그램 댓글에 “방송이 편하냐”고 지적하자 정윤정은 “나를 굉장히 싫어하나 보다. 그러면 내 인스타그램, 내 방송 절대 보지 마라. 화나면 스트레스 생겨서 님 건강에 안 좋다”고 받아쳤다.

2002년부터 쇼호스트로 활동해 온 정윤정은 현재 프리랜서로 업계 최고 수준의 대우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2013년 MBC 예능 ‘무한도전’ 8주년 특집 무한상사 시리즈에 쇼호스트 역할로 출연한 적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