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안일·육아도 뒷전”..윰댕, 남편 대도서관 저격

0
103

BJ 윰댕이 남편 대도서관을 저격했다.

14일 BJ 윰댕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라이브 방송을 통해 팬들과 소통했다.

윰댕 인스타그램

이날 주제는 ‘워킹맘’. 윰댕은 “엄마들은 너무 대단한 것 같다”며 “결혼 후 아무리 맞벌이를 해도 대부분의 집안일 비중은 여성이 더 높은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최근 흑화하게 됐는데, 생각할수록 화가 나는 게 있다”며 “같이 맞벌이를 하는데 집안일은 여성(나)의 몫이고 육아도 같이하는 게 아니라 ‘찔끔’ 도와주고 본인은 휴대폰 본다”고 대도서관과 결혼 생활에 대한 불만을 털어놨다.

윰댕과 아들/윰댕 인스타그램

윰댕은 “처음엔 하라 그래도 안 하니까 ‘내가 해야겠다’ 싶다가도 어느 순간엔 너무 화가 났다”며 “사실 작년, 재작년에 남편과 대판 싸웠다”고 했다.

이어 “진짜 무섭게 많이 싸웠는데 이제는 화가 많이 누그러진 것 같다”며 “남편도 갱년기고 저도 여성호르몬 낮추는 주사를 맞아서 갱년기가 시작되던 시기였다. 하루에도 수십 번씩 기분이 오르락내리락 했기에, 내가 볼 땐 둘 다 갱년기의 싸움이었다”고 했다.

윰댕 아프리카 방송

이후 ‘누군가와 산다는 건 참 어려워요’라는 댓글을 읽은 윰댕은 “제가 그 고민을 정말 많이 했다”며 “‘혼자 사는 게 시원하겠다. 이럴 거면 혼자 사는 게 편한 게 아닌가?’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고민했다”고 했다.

또 “사람들이 대도서관님이 되게 가정적이고 육아에 참여 많이 하는 것처럼 말할 때마다 기가 찰 노릇”이라며 “예를 들면 한 달에 한 번 건우랑 논 걸 방송에선 매일 놀아준 것처럼 말했다”고 했다.

그럼에도 그는 “솔직히 아직까지 정확한 답은 모르겠지만 그래도 좋은 점을 찾아보려고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BJ 윰댕은 지난 2015년 BJ 대도서관 결혼했다. 2020년 1월 MBC TV 교양 프로그램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선 윰댕은 전 남편과의 사이에 아들이 있다는 사실을 뒤늦게 밝혀 화제를 모았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