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원숙이 새벽에 걸려온 故최진실의 전화에 신경질을 내 미안했던 경험을 털어놨다.

kbs2 ‘같이 삽시다’

21일 방송된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 박원숙은 과거 故최진실로부터 새벽에 전화를 받았던 기억을 꺼냈다.

박원숙은 “진실이 그 일 있기 한 달 전에 새벽 2시가 넘어서 전화가 왔다”며 “새벽이니까 ‘왜? 무슨 일이니?’ 했는데, 이영자가 하는 ‘택시’라는 프로그램이 있다고, 거기에 게스트로…(나와 달라더라)”고 했다.

kbs2 ‘같이 삽시다’

이어 “신경질이 확 나서 ‘지금이 몇 시니?’ 했다. 그러니까 ‘우리 생활이 그렇잖아요. 죄송해요’ 하길래, ‘나중에 전화해’ 하고 끊었다”며 “그러고 나서 한 달 뒤에 그런 일이 있었던 것”이라고 말했다.

박원숙은 “‘택시’에 나를 초대하는 게 목적이 아니라, 대화가 하고 싶었던 거 같다”며 “그게 너무나 미안하다”고 덧붙였다.

최진실은 2008년 10월 극단적 선택을 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