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박명수 딸 민서가 예원예중 3년 연속 장학생으로 선발됐다.

한수민 인스타그램

박명수 아내 한수민은 26일 인스타그램에 “이번에도 장학생으로 뽑힌 민서. 공부와 실기 합쳐서 미술, 무용, 음악과 전교학생들 중 12명에게만 주는 장학 증서를 한 번도 놓치지 않고 1학년 1, 2학기 2학년 1, 2학기 모두 받아왔네요”라며 민서가 1학년 때부터 받아온 장학 증서를 공개했다.

이어 “성실함과 끈기로 작은 것 하나 놓치지 않고 힘들어도 내색않고 항상 열심히 하는 우리 민서가 정말 훌륭한 무용가가 될 수 있기를 아빠 엄마는 뒤에서 항상 응원할게”라고 덧붙였다.

한수민 인스타그램

또 “아빠 엄마가 바빠서 잘 챙겨주지도 못했는데 최고의 선생님들 가르침 너무 감사합니다. 행복하게 춤추는, 항상 베푸는 예쁜 민서가 되기를”이라고 했다.

박명수는 2008년 피부과 의사 한수민과 결혼했다. 슬하에는 딸 민서를 두고 있다. 민서는 명문 예술중학교로 알려진 예원학교에서 한국 무용을 전공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