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김구라가 어마어마한 액수의 건강보험료를 내고 있다고 밝혔다.

유튜브

지난 24일 유튜브 채널 ‘구라철’에는 ‘[채태인AS특집] 내가 벌었는데 세금 왜 내?! 국세청 출신 세무사 犬빡친 사연’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전 야구선수인 채태인과 이대형 그리고 세무사가 출연해 세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담겼다.

여기서 김구라는 “참고적으로 말씀드리면 저는 의료보험을 한 440만 원 정도 낸다”고 말했다. 채태인은 “재산이 많으신 거 아니냐”고 반문했고, 듣고 있던 세무사도 깜짝 놀란 표정을 지었다. 이어 화면 하단에는 건강보험료에 대한 뉴스 기사가 등장했는데, 월급 1억1000만원 넘는 직장인들의 건강보험료가 400만원이라는 내용이다.

유튜브

김구라는 “옛날에는 생활보호 대상자였다. 그래서 의료보험을 안 냈다”며 “그러다가 이제 제가 세금을 많이 내기 시작하면서 의료보험에 상상할 수도 없는 액수를 내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어쩔 수 없다’ ‘이건 내야 한다’고 생각한다. 나 병원도 안 가고 아프지고 않다. 근데 매달 의료보험 440만원 낸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