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임지연이 ‘더 글로리’ 비하인드를 전했다.

26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는 넷플릭스 ‘더 글로리’에 출연한 배우 임지연이 출연했다.

이날 임지연은 ‘박연진’에 대해서 “일단 보여줄 것들이 많았다. 한편 제가 이런 모습이 없었기 때문에 신선하다라고 말씀해주시는 거 같다”라고 했다.

임지연은 “어떤 장면에서 감정 표출이 많다보니까 좀 시원한 느낌이 있었다. 근데 혼자 집에 오면 ‘내가 이렇게 성질이 안 좋았나’, ‘왜 이렇게 미간에 주름이 많이 잡혔지’라는 생각을 하기도 했다. 또 소리를 하도 지르다보니까 목이 남아나지 않았다. 또 한 공간에서 담배를 많이 피다보니 힘들었다”라고 했다.

“가래도 많이 끼지 않았냐”는 앵커 말에 임지연은 “네”라며 공감했다.

임지연은 “눈썹 부심이 있다”라는 질문에 “어렸을 때는 눈썹이 되게 싫었었다. 또 짙은 눈썹이 연진이랑 잘 맞은 거 같다. 연진이를 할 때 많이 활용을 했다”라고 했다.

시청자 입장에서 방송을 봤냐라는 질문에 임지연은 “파트1은 너무 떨려서 한 번 밖에 못봤다. 근데 파트2는 너무 재미있어서 3번을 봤다”라고 말했다.

가장 좋아하는 대사와 장면으로 임지연은 “나 되게 신나라는 대사가 찰떡같이 붙어서 요즘 어딜 가나 쓴다”라고 했다.

임지연은 “저의 연기 세월동안 굉장히 절실했다. 20대 때는 ‘난 왜 가진 게 없지’라는 자격지심이 ‘더 집요해햐해. 더 절실해야해’라고 했었다. 연기를 놓고 싶지 않았다”라고 배우 생활을 되돌아봤다.

대중에게 어떤 배우로 기억되고 싶냐”라는 질문에 임지연은 “다양한 색깔의 배우구나. 작은 것도 하나하나 노력하는 배우가 되도록하겠다”라고 했다.

한편 임지연은 ‘더 글로리’를 끝내고 차기작 tvN ‘마당이 있는 집’으로 돌아온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