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엑소'(EXO) 세훈 측이 여자친구 혼전임신설을 부인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27일 “온라인에 유포된 세훈 관련 루머는 전혀 근거없는 허위사실이다. 사실과 다른 악의적인 내용을 유포한 명백한 범죄행위”라며 “현재 게시글이 삭제된 상황이나, 최초 게시자와 루머 유포자에 관해 모니터링을 진행하고 있다. 강경하게 법적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온라인 커뮤니티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20일 산부인과에 유명 아이돌 멤버가 여자친구와 방문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임신해서 초진 하러 산부인과에 갔는데, 이름만 들으면 알만한 아이돌 그룹 멤버가 여자친구와 검사를 받으러 왔다”고 했다.

일부 네티즌들은 신체 사이즈 등을 근거로 해당 남성이 세훈이라고 주장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