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상습 투약 혐의를 받는 배우 유아인(37·본명 엄홍식)이 인스타그램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지난달 초 프로포폴 상습 투약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는 보도가 나온 지 약 50일 만이다.

유아인 인스타그램

유아인은 28일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써 “어제 경찰 조사 직후 충분치 못한 사죄를 드렸다”며 “불미스러운 일로 저를 아껴주시고 사랑해 주신 많은 분들께 큰 실망을 드려 다시 한 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죄송하다”고 했다.

이어 “영화, 드라마, 광고 등 소중한 작업을 함께한 분들께 어제 전하지 못한 사죄의 마음을 전한다”며 “무거운 책임을 무책임으로 버텨온 순간들에 대해 깊게 반성한다”고 했다. 또 “저마다의 소중한 꿈과 목표를 이루고자 했던 수많은 동료 여러분과 관계자 분들께 피해를 드려 죄송하다”며 “제가 가져야할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유아인은 “많은 분들이 저를 지지해주시고 아낌없는 격려와 애정을 주셨는데, 배우의 업을 이어오며 한편으로는 저 자신을 스스로 해하고 있었다는 사실에 크나큰 후회와 부끄러움을 느낀다”며 “사건이 불거지고 불충분했던 반성의 시간 동안, 저는 제 과오가 어떤 변명으로도 가릴 수 없는 잘못이라는 점을 분명하게 인지했다”고 썼다.

유아인 인스타그램

그러면서 “제가 해왔던 자기합리화는 결코 저의 어리석은 선택을 가릴 수 없는 잘못된 생각이었다”며 “앞으로 있을 조사에 성실히 임하며 여러분의 모든 질타와 법의 심판을 달게 받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유아인은 전날 오전 9시20분쯤 서울 마포구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했다. 이후 약 12시간의 조사를 받은 뒤 오후 9시15분쯤 다시 등장했고 “불미스러운 일로 많은 분들께 큰 실망을 드리게 된 점 깊이 반성한다”며 고개를 숙였다. 유아인은 프로포폴, 대마, 코카인, 케타민 등 4종류의 마약류 투약 혐의를 받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