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박재민이 생방송 중 코피가 터져 걱정을 샀다.

30일 방송된 KBS 2TV ‘해볼만한 아침 M&W’에서 진행자 박재민은 진행 중 코피를 흘렸다. 박재민은 아무렇지 않은 듯 진행을 이어갔다.

kbs2 유튜브

함께 진행 중인 이지연 아나운서가 “괜찮냐”라고 묻자 박재민은 “나 괜찮다. 어디 아파 보이냐”라고 답했다.

박재민은 한 번 코피를 닦은 후 방송을 이어갔지만 또다시 코피가 주르륵 흘러 결국 휴지로 코를 막고 방송을 진행했다.

kbs2 유튜브

패널 이대호 기자가 라디오를 진행하게 됐다고 알리자 박재민은 축하하며 “내 위치가 위협을 받는거 아니냐”라고 말했다.

이지연 아나운서는 박재민에게 “그러니까 컨디션 관리 잘 해야 이 자리를 보전할 수 있는거다”라고 장난을 쳣고 박재민은 “정신 바짝 차리겠다”라고 답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