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대공원을 탈출한 얼룩말 세로를 보고도 침착한 모습을 보인 남성의 정체가 밝혀졌다. 

지난 23일 세로는 어린이대공원을 탈출해 도심 한복판을 활보했다. 3시간 30분 만에 마취총을 맞고 화려한 외출을 끝냈다. 

세로가 탈출한 이유는 태어난 지 2년 만에 부모님을 잃고 방황기를 겪었기 때문이다. 우울증으로 힘들어하던 그는 결국 대공원을 떠났다. 

sbs 제공

세로는 골목 곳곳을 돌아다녔는데, 한 남성이 세로를 발견하고 침착하게 180도 턴하는 모습이 화제를 모았다. 

그 남성의 정체는 알고보니 어린이대공원 직원이었다. 그는 평소 세로에 대해 잘 알고 있었기에 침착할 수 있었다. 

직원 강민준씨는 “영상 속에는 되게 침착해 보이지만 실질적으로는 되게 허덕이면서 뛰어간 직후”라고 했다. 

sbs 궁금한 이야기 유튜브 캡처

이어 “야생동물 같은 경우에는 그렇게 흥분해 있을 때 사람이 더 흥분시키면 안 된다는 건 익히 알고 있었다”라며 “뒤돌아서 못 본 체하는 건 자연스럽게 그렇게 반응이 나온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