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현미(본명 김명선)가 4일 별세했다. 향년 85세. 

kbs1

경찰에 따르면 현미는 이날 오전 9시 37분 서울 용산구 이촌동 자택에서 쓰러졌다. 팬클럽 회장 김모(73)씨가 현미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현미는 곧바로 중앙대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사망 판정을 받았다. 정확한 사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한편 고인은 1957년 3인조 걸그룹 현시스터즈로 데뷔했다. 1962년 1집 ‘밤안개’를 시작으로 ‘보고 싶은 얼굴’, ‘떠날 때는 말 없이’, ‘애인’ 등 수많은 히트곡을 남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