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새론이 음주운전 사고를 내 1심에서 2000만원의 벌금형을 선고받은 가운데, 이후 근황이 공개됐다. 

5일 서울중앙지법 형사4단독 이환기 판사는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사고후미조치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김새론에게 1심에서 벌금 2000만원을 선고한 바 있다. 

김새론 인스타그램

선고 하루 만인 6일, 그의 근황이 공개돘다. 머니투데이는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한 카페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는 김새론의 모습을 공개했다. 

김새론은 머리를 묶고, 머리띠를 한 채 손님 사이를 오가고 있었다. 그는 근무 기간을 묻는 질문에 1년 정도 넘은 것 같다고 답했다. 

김새론 인스타그램


한편 김새론은 지난해 5월 18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서 음주운전 상태로 가드레일, 가로수, 변압기 등을 들이받는 사고를 내 경찰에 적발됐다. 혈중알콜수치 0.22%가 넘었다. 이 사고로 변압기가 고장 나 신호 정지, 인근 상점 등 57곳에 전기 공급이 3시간가량 끊기는 피해가 발생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