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신동엽이 과거 한 선배에게 뺨 맞은 일화를 전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직장인들의 멘탈 관리 토크쇼 MBN, 채널S ‘오피스 빌런’에는 곽튜브(곽준빈)가 해외에서의 직장 경험을 바탕으로 오피스 내 빌런들을 씹고 뜯으며 힐링하는 시간을 가졌다. 

우열을 가리기 어려운 막말 빌런과 감시 빌런이 빌런스 게임에 등장했다. 막말 빌런은 몸이 안 좋다는 미화 직원에게 “몸이 아프면 집에나 있지, 돈 몇 푼 번다고 민폐야”라는 막말을 할 정도로 폭언이 일상이었고, 점심시간까지 눈치를 주며 밥 한 숟갈도 편히 먹지 못하게 직원들을 괴롭혔다. 특히 조부상을 당한 직원이 휴가를 쓴다고 하자 “휴가 내고 어디 놀러 가려는 거 아니냐. 부모 죽은 것도 아니면서 무게를 잡냐. 무조건 출근해라”라며 휴가도 쓰지 못하게 했다. 

폭언에 인격모독까지 일삼으며 직장인들의 마음을 좀먹는 막말 빌런의 등장에 신동엽은 “신인이었을 때 대선배들 사이에서 개인코너를 하던 저를 고깝게 보던 선배가 뺨을 한 50대 때리며 막말했다. 거기서 화를 내면 다 놓칠 것 같아서 참았던 기억이 난다”라는 회상했다.

이에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진승은 “이런 사람은 세 가지 유형이 있다. 다른 곳에서 열 받은 걸 화풀이하는 유형, 어차피 능력이 없어서 존경을 못 받는다면 차라리 무서워해라라며 열등감으로 인한 폭언하는 유형, 자기도 모르게 충동적으로 막말을 하는 성인 ADHD 유형이다”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