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플루언서 홍영기(31)가 홍콩에서 사기 피해를 당했다고 밝혔다.

홍영기 인스타그램

홍영기는 11일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팬들과 소통하던 중 ‘홍콩에서 미니백 들고 다녀도 안전했냐’는 질문을 받았다.

이에 그는 최근 다녀온 홍콩 여행을 언급하며 “홍콩에서 완전 안전했다”고 말했다. 다만 “사기당한 건 한번”이라며 “택시기사가 가짜 돈으로 거슬러줬다”고 말했다.

네티즌들은 “외국인에게 사기 치는 건 어딜가나 똑같다” “큰 금액은 아니었길 바란다” “여행 중 그런 일 겪으면 정말 당황스러울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홍영기 인스타그램

한편 홍영기는 2009년 코미디TV ‘얼짱시대’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이후 쇼핑몰 사업과 함께 유튜브·틱톡에서 활동 중이다. 21살이던 2012년에는 3살 연하 이세용과 혼전 임신으로 가정을 꾸렸고, 슬하에 두 아들을 두고 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