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겸 배우 이승기가 처가와 관련된  여러 의혹을 해명하면서 답답한 심경을 토로했다. 

이승기는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올렸다. 

이승기는 먼저 “저를 아껴주시던 팬 분들께 말씀드립니다, 먼저 죄송합니다, 처가 이슈로 인해 터져 나오는 기사의 홍수 속에서 상처를 많이 받으셨다고 들었습니다, 어느 팬 분은 그래서 제 결혼을 말리셨다고 하셨죠”라며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죄송합니다, 제 가까운 지인들조차 ‘너의 이미지를 생각하라’며 이별을 권했습니다, 답답했습니다, 제 아내가 부모님을 선택한 건 아닌데…그런데 어떻게 부모님 이슈로 헤어지자고 말할 수 있겠습니까”라고 말했다. 

휴먼메이드

이어 “아내 이다인씨와 결혼 전에도 결혼 후에도 약속한 게 있습니다, ‘앞으로 우리가 갚으며 살아가자’고요, 도움이 필요한 곳을 돌보고 더욱 아픈 곳을 살피겠습니다, 이 결심은 ‘악플’과 상관없이 지켜 나갈 것입니다”라고 덧붙였다. 

이승기는 결혼식 참석자들에게 감사함을 전했다. 축의금은 전부 기부하기로 했다. 그는 “어려운 환경에 처한 어린이들을 위해 축의금을 쓰면 더욱 의미가 있겠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라며 “이승기와 이다인 앞으로 들어온 축의금 전액을 취약계층의 어린이들을 위한 지원 기금으로 사용하려고 합니다”라고 했다. 

이승기는 “20년 동안 연예인으로 살았습니다, 이렇게 감정을 담아 말한 적이 없습니다, 물론 이 글 속에도 ‘꼬투리’ 잡을 것들이 있을 겁니다, 이 글이 시발점이 되어 또다시 악의적인 기사들이 나오겠죠”라면서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감히 용기를 낸 이유는 열애설 이후부터 결혼식까지, 결혼을 하고 5일이 지난 지금까지, 비하와 조롱 섞인 뉴스로 많이 힘들었습니다, 게다가 가짜뉴스에 힘을 실어주는 악플들을 보면서 스스로 위축되기도 했습니다”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이승기의 결혼을 축복해 달라는 말은 하지 않겠습니다, 다만 지켜봐 주십시오, 이다인 씨와 함께 나누며 살겠습니다, 그것이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이라 여기고 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또 이승기는 ‘이승기 피해자 언급은 없었다 가정에 대한 책임만 강조한 새신랑’이라는 한 매체의 보도와 관련해 언론중재위원회 조정을 거쳐 정정 보도가 있었다고 알렸다. 

휴먼메이드, 인스타그램

그러면서 “‘주가조작으로 260억을 횡령하고 30만 명의 피해자를 양산했다?’ 이것은 명백한 오보입니다, 일부 기자님들과 유튜버분들이 어디서 정보를 수집했는지 모르겠지만 전혀 근거가 없는 내용입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승기는 “언제나 대중이 옳다고 믿습니다, 대중이 싫어하면 이유가 있더라고요, 그런데 가끔 억울할 때도 있습니다, 예를 들어 대중이 잘못 알고 있을 때 말입니다”라면서 이다인의 부모가 다섯 곳의 매체를 상대로 언론중재위원회에 제소했으며 모두 정정보도를 했다고 설명했다.

이승기는 전 소속사인 후크 엔터가 명품 선물을 요구했다고도 주장했다. 이다인의 부모와 관련한 보도를 막아줬다며 명품 선물 결제를 요구했다고 폭로했다. 이승기는 “후크 모 이사님이 저를 불렀다. 그 이사님은 종합지 A기자가 이다인 아버지를 취재하고 있다고 겁을 주셨다”며 “후크는 그렇게 저를 길들였다. 일명 후크라이팅”이라고 말했다.

이승기는 “그 종합지 A기자님을 건너 건너 알게 됐다. A기자님은 ‘후크에서 이다인 아빠를 까줄 수 있냐고 부탁했다’는 일화를 전했다”고 말했다.

이승기는 “그러다 ‘갑툭튀’ 선물을 요구하신다. 감자탕을 즐겨 드시던 루이비통 3층으로 부르신다”며 “그렇게 몇 차례 선물 명목으로 결제를 요구한 적도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승기와 이다인은 지난 7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백년가약을 맺었다. 두 사람은 지난 2021년 5월 열애 사실이 알려진 이후 약 2년간 공개 연애를 해오다 결혼했다. 이다인은 견미리의 차녀로, 이승기와 결혼 소식이 전해진 후 견미리의 남편 이모씨가 과거 주가조작 사건과 관련됐다는 의혹이 재조명되기도 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