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서 번호 따여 황당했다는 전소미

0
20

가수 전소미가 홍대에서 번호 따인 일화를 공개했다.

7일 유튜브 채널 ‘뱀집’에는 ‘뱀뱀 우정 기강 잡으러 온 전소미’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올라왔다. 

뱀집 유튜브

이날 전소미는 “한국 친구들 중에 길에서 번호를 따인 애들이 많다. 그런데 나는 그런 적이 아예 없다”고 운을 뗐다.

그는 “나 너무 웃긴 일이 있었다”며 “작년 크리스마스 때 엄마랑 홍대에 갔다가 탕후루가 먹고 싶어서 탕후루 집 앞에 줄을 서고 있었다”고 했다. 

뱀집 유튜브

이어 “‘누가 나를 몰라? 나 잘났지’라는 게 아니라 내가 15살 때부터 식스틴도 하고 했으니 알 만한 사람들은 나를 살짝 어딘가에서 본 적은 있을 거다. 그런데 20대 남자분이 오시더니 ‘옷 입은 것도 제 스타일이고 생긴 게 좀 이국적인 것 같은데 전화번호 좀 알려주시면 안 될까요’라고 하더라”고 했다. 

전소미는 “보통 사진 찍어달라고 하지 번호 달라고는 안 하지 않냐. 내가 ‘죄송합니다’ 하고 모자를 살짝 들었다. 혹시 나 아시면 좀 보시라는 거였다”고 했다. 그러면서 “모자를 들었는데 ‘진짜 이국적이시네요’라고 하는 거다”라고 했다. 

이에 뱀뱀이 “자신감이 대단하다”고 감탄하자 전소미는 “만약 나를 알아보신다면 재미로 넘길 수 있는 거 아니냐. 그래서 그런 거다. 그런데 나를 못 알아보시고 굉장히 아쉬워하면서 중얼중얼하며 가던 길을 가시더라”고 말했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