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플로 출신 임현태가 가수 겸 방송인 레이디제인과 결혼한다. 임현태가 10살 더 어리다. 

두 사람은 오는 10월 14일 결혼식을 올린다. 7년 열애 만이다.  

임현태, 레이디제인 소속사

레이디 제인은 2006년 아키버드 멤버로 데뷔했다. 그는 ‘홍대 여신’이라 불리며 주목 받았다. 독보적인 음색으로 존재감을 굳혔다. 이후 허밍 어반 스테레오 2집의 객원 보컬로 참여한 바 있다. 

레이디 제인은 특유의 유쾌한 성격과 재치있는 입담으로 예능 프로그램에서도 활발히 활동했다. 지난해 넷플릭스 ‘블랙의 신부’에서는 백재희 역을 맡아 연기자로 변신하기도 했다. 

임현태는 그룹 빅플로로 데뷔해 활동명 하이탑으로 활동했다. 드라마 ‘하숙24번지’, 웹드라마 ‘완전무결 그놈’ 등에 출연하며 연기자로도 활동했다. 이어 뮤지컬 ‘아이 캔 플라이’, 연극 ‘스물’ 등에 출연했고, 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 ‘모범택시2’, ‘비의도적 연애담’ 등에도 나왔다.

레이디 제인, 임현태 소속사

임현태는 14일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레이디제인에 첫눈에 반했다고 전했다. 그는 “‘오디션 트럭’ MC였는데, 레이디제인 씨가 게스트로 왔다 첫눈에 반해서 먼저 연락처를 여쭤보고 연락을 했다”며 “잘 알아가다가 이렇게 7년 잘 오게 됐다”고 웃었다.

임현태는 “워낙 둘이 성격이나 그런 부분이 잘 맞아서, 잘 만나지 않았나 싶다”고 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