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선수 손흥민(30·토트넘)에 대한 결혼설이 불거졌다. 

손흥민의 결혼설을 꺼낸 건, FIFA(국제 축구 연맹) 에이전트이자 SBS SPORTS 소속 김동완 축구 해설위원이다.그는 최근 해설가 박문성이 진행하는 웹 예능 ‘달수네 라이브’에서 손흥민을 언급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김동완은 “지난번 경기부터 손흥민의 표정이 밝아졌다. 뭔가 있다는 거다”라며 진행자 박문성이 입고 있던 옷에 쓰여 있는 영문 ‘LOVE’를 쳐다봤다. 그러면서 “저기(옷)에 쓰여 있네”라고 웃었다. 

이어 “뭐라고는 말을 못 해 드리겠지만 뭔가가 있다. 손흥민을 리프레시해 줄 수 있는 아주 따뜻한 게 보인다”라며 “(손흥민의 표정이) 안토니오 콘테(전 토트넘 감독)가 (토트넘에서) 나갔다고 밝아졌겠나. 개인적으로 뭔가 밝아질 게 있다는 것”이라며 열애를 암시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 

부쉐론 홈페이지

이날 김동완은 “개인적으로 손흥민 선수 얼굴이 밝아져서 너무 좋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박문성은 “뭐가 있다는 것이냐”라고 캐물었으나 그는 “개인적인 이유로 밝아졌다. 난 아무것도 모른다”라고 답한 채 자리를 떠났다. 결혼설이 확산되자, 이 영상은 삭제됐다. 

이날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손흥민의 반지도 재조명됐습니다. 그는 웨딩링으로 추정되는 반지를 착용했었다. 손흥민은 지난해 9월 A매치 일정을 위해 귀국했을 때도 왼손 중지에 반지를 착용했다.

부쉐론 홈페이지

이 반지는 프랑스 주얼리 브랜드 부쉐론의 콰트로 블랙 에디션 웨딩 밴드다. 사이즈는 스몰이다. 실버와 블랙이 섞여 있는 디자인으로, 다이아가 세팅돼 있어 꽤 두껍고 반짝거린다. 이 반지는 영원한 사랑의 서약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 뜻 때문에 결혼 이야기가 나온 것으로 보인ㄷ다. 33개의 라운드 다이아몬드 0.25캐럿, 블랙 PVD, 18K 화이트 골드로 구성돼 있다. 

가격은 무려 1050만원이다. 컬러는 총 8가지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