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아나운서 출신 이혜성이 패션 CEO 김락근 씨와의 열애설이 불거졌다.

21일 tv리포트는 이혜성이 최근 일본 도쿄에서 진행된 무신사 글로벌 파티에서 김락근씨와 손을 잡았다는 목격담을 보도했다. 연인과 같은 모습을 보였다고.

그러나 이혜성의 소속사 SM C&C 관계자는 “이혜성과 김락근은 친한 오빠, 동생 사이다. 상황적으로 손을 잠시 잡은 일이 있었을 수 있지만 연인 관계는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또한 “두 사람이 서로 연애 상담을 해줄 정도로 친한 사이인 것은 맞다. 친해진지는 오래됐다”라고 덧붙였다. 

이혜성은 서울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해 지난 2016년부터 KBS 공채 43기 아나운서로 근무했다. 프리 선언 후, 현재는 tvN ‘벌거벗은 세계사’에 출연 중이다. 이혜성은 방송인 전현무와 공개열애를 한 바 있다.

김락근 씨는 패션 브랜드 인스턴트 펑크에서 대표다.  인스턴트 펑크는 2022년, 전년 대비 160% 성장해 매출 100억 원을 돌파하는 등 무서운 성장세를 보여주고 있는 패션 브랜드다. 

<사진=이혜성, 김락근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