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서 염산테러 당한 한국 래퍼…“전철서 범인 마주쳐”

0
47

래퍼 썹(SSUP)이 중국에서 ‘염산 테러 강도’ 사건을 겪은 아찔한 사연을 털어놨다.

썹은 20일 유튜브 채널 ‘돌비공포라디오’에 공개된 영상을 통해 과거 중국 유학 시절 톈진에서 경험한 사건을 고백했다. 그는 “중국 톈진 시내 번화가 쪽에 거주했다. 큰 오피스텔이었는데 중국어로 안전을 주의하라는 내용의 경고문이 붙어 있더”라며 “아무 의심 없이 문을 열어주면 미확인 물체를 던지고 상대가 쓰러지면 집 안을 턴다”고 했다.

이어 “친누나와 32층에 살았었는데, 그날 친구를 만나러 나갔다가 옷이 마음에 안 들어 갈아입으러 다시 갔다”며 “도중 두 명의 정체 모를 인물들과 마주쳤다”고 회상했다. 당시 수상한 2인조와 마주했을 때 썹은 경고문 속 위험인물임을 직감했다고 한다. 썹은 “키 150cm대의 작은 여성 둘이었지만 왠지 모를 공포심에 쉽게 움직일 수 없었고 다리까지 풀릴 것 같았다”고 했다.

당시 2인조는 썹을 따라 엘리베이터에서 내렸고 그에게 접근했다고 한다. 썹은 당시 집 안에 누나가 있었기 때문에 용기를 내야겠다고 생각했다. 이에 “너네 뭐냐”고 소리쳤지만 2인조는 아무 대답 없이 썹에게 다가왔다. 이어 착용하고 있던 작은 가방에서 병 하나를 꺼내들었다.

당시 한 여성은 썹에게 “한국인이냐”고 물었다. 썹은 위기를 모면하기 위해 “중국인이다”라고 받아쳤으나 여성들은 “내가 볼 때 너는 한국인이 맞다”며 다가왔다. 그들 손에 들린 병이 경고문 속 ‘미확인 물체’임을 알아차린 썹은 비상구로 도망쳤고 여성들은 그를 잡기 위해 함께 뛰었다.

썹은 “뭔가 던지는 소리가 났다”며 “제 기억에 염산이나 황산이었던 거 같다. 문을 열면 염산을 던지고 물건을 털어갔던 것 같다”고 했다. 당시 썹은 동네 슈퍼로 도망쳐 숨었지만, 여성들은 끈질기게 숨어 썹을 지켜봤다고 한다. 슈퍼 안에 들어와 “여기 외국인 못 봤냐”고 묻기도 했다고.

한참 후 썹은 가게 밖으로 나와 인파 속에 들어갔으나 그곳에서 다시 두 여성과 눈이 마주쳤다. 이후 주변 건물 안으로 도망쳤고 그곳에 있던 공안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2인조 여성은 공안에 의해 현장에서 체포됐다. 다만 그중 한 명은 끝까지 썹에게 “널 기억하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고통은 여기에서 끝나지 않았다. 해당 사건으로 트라우마를 겪던 썹은 일주일 정도 지났을 무렵 전철 안에서 느껴지는 시선에 고개를 돌렸다가 2인조 중 한 명을 다시 마주쳐야 했다. 이때도 썹은 온 힘을 다해 도망쳤고 결국 이사를 준비해야 했다고 고백했다.

썹은 유튜브 힙합 서바이벌 프로그램 ‘방구석 래퍼’에서 3위를 차지한 인물이다.

<사진=썹 인스타그램, 공식홈페이지, 유튜브 돌비공포라디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