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미디언 김숙(48)이 전 세계에서도 몇 동 없는 초고가 희귀 텐트에 깜짝 놀랐다.

김숙은 17일 유튜브 채널 ‘김숙티비’에 ‘세계 10개뿐인 희귀 텐트부터 70년대 빈티지 텐트까지 총출동’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리고 최근 개최된 2023 고아웃 캠프 현장을 공개했다. 특히 천장이 둥근 돔텐트존에서 1000만 원 이상을 호가하는 희귀 텐트를 카메라에 담고 감탄했다.

처음 발견한 텐트는 시에라디자인 브랜드의 그랜드마더쉽 모델로 파란색과 노란색이 적절하게 섞인 돔텐드였다. 해당 제품은 국내 단 4동뿐이다. 다음으로 본 노스페이스 2미터 돔 역시 희귀 모델로, 흰색 바탕에 노란색 무늬가 들어간 제품의 경우 국내 3동밖에 존재하지 않는다.

슬링핀에서 만든 BFD텐트는 한국에 단 3동뿐으로 가격은 1400만원에 육박한다. 캠핑 매니아로 소문난 김숙 조차 “내가 여기와는 조금 수준이 많이 떨어진다. 난 100만원만 넘어도 후덜덜하는데. 기 죽어서 여기 오겠냐”며 깜짝 놀랐다.

MSR 브랜드의 빅대디 모델은 국내를 넘어 전 세계에 10동 밖에 없어 감탄을 자아냈다. 일본에서 구할 수 있는 시세는 1500만원 정도. 김숙은 옆쪽에 설치돼 있던 1200만원짜리 회색 텐트를 보며 “사고 싶다”고 말했지만 전문가는 “매물이 없다”고 말했다. 김숙은 “난 사고 싶지만 매물이 없었다. 이제 깔끔하다. 다행이다”며 웃었다.

한편 김숙은 연예계 소문난 캠퍼로 인스타그램에 코미디언 송은이, 배우 라미란 등 동료들과 함께 캠핑을 즐기는 모습을 자주 공개하고 있다.

<사진=유튜브 채널 김숙티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