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하연수가 일본 잡지 그라비아 모델로 데뷔했다.

 

일본 잡지 ‘주간 영 매거진’은 지난 24일 하연수의 그라비아 잡지 참여 소식을 전했다.

이 잡지는 영상도 하나 올렸다. 하연수는 유창한 일본어로 “한국에서 10년간 여성 배우로 활동한 하연수라고 한다”며 “첫 촬영이었지만 행복했다”고 했다. 

해당 잡지 또한 하연수에 대해 “검은 레이스 드레스를 입고 어른의 아름다움으로 매료하는 사진 등 새로운 시작을 알리는 압권의 빛을 발했다”고 소개했다. 

하연수는 몇년 전, 한국에서 연예활동을 중단한 뒤 일본으로 넘어갔다. 그는 최근 일본 연예기획사와 전속계약을 맺었다. 

하연수는 지난해 11월 “한국에서 배우나 탤런트 활동을 해왔다”며 “동경하는 일본에서의 일을 신뢰할 수 있는 파트너와 시작하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면서 “자신의 개성을 살리면서 무엇보다 겸허하게 배우는 것을 잊지 않고 성실히 활동하겠다”며 “꼭 새로운 무대에서 분투하고 성장하는 모습 지켜봐달라”고 했다.

하연수는 지난해 5월 ‘AV진출’설이 불거지자 일부 커뮤니티 회원들을 고소하겠다고 선언하기도 했었다. 

<사진=주간 영 매거진 유튜브, 하연수 인스타그램>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