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주혁의 학폭 가해를 주장하는 동창이 ‘스파링’ 영상을 공개했다. 

26일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 이진호’에서는 남주혁의 학폭 의혹을 재조명했다. 

남주혁의 학폭은 지난해 불거졌다. 이진호는 “피해를 당했다는 당사자는 있지만 가해자를 찾지 못해 흐지부지 됐다. 그런 상황이 9개월 만에 반전됐다. 피해를 주장하는 당사자와 남주혁의 직접적인 대면이 이뤄졌기 때문”이라 밝혔다. 

이진호는 “양측 간의 학창시절 당시의 이야기를 주고 받았는데 서로간의 기억이 너무 엇갈렸다”며 한 기사를 읽었다. 피해 당사자 A씨는 “스마트폰을 강제로 빼앗기고 ‘빵셔틀’을 하게 하고 강압으로 인해 다른 친구들과 스파링을 지속적으로 하게 됐다”고 주장했다. 

이에 남주혁 소속사 숲 측은 “A씨가 주장하는 상황 자체가 없었기 때문에 사과할 수가 없는 입장”이었다. 이진호는 “남주혁 씨를 비롯한 남주혁의 동창들, 선생님들은 ‘학폭은 절대 없었다’고 일관적인 주장을 펼쳤다. 하지만 피해 당사자 두 명은 학폭 피해가 있었다더라. 심지어 당시 선생님은 ‘내 명예를 걸고 학폭이 없었다’고 주장한 상황이다. 하지만 피해 당사자 두 명의 피해 진술은 일관적이었다”고 말했다. 

이진호는 당시 친구들이 남주혁을 옹호한 이유에 대해 “그 내용에 대해서는 확인할 길이 없다. 다만 당시 상황을 증언한 친구 분들이 대다수 남주혁과 절친이었다. 우르르 몰려 다니는 사안은 있었지만 학교 내에 일진은 없었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당시 사진을 보면 노래방을 가거나 술을 마시거나 담배를 피는 행위를 단체적으로 했다. 그리고 이 친구들 가운데 대다수가 학폭은 없었다고 한다”고 밝혔다. 

이진호는 피해 당사자들에게 직접 물어봤다고. 하지만 당사자들은 “너무 오랜 시간이 흘러 관련 자료들이 있지만 명확하게 당시 상황을 입수할 자료는 없었다”, 이 내용을 증언해줄 친구가 없다. 재학 당시에도 왕따, 학폭 피해를 당했는데 이 과정에서 내편을 들어주는 친구는 아무도 없다”는 입장이었다. 

‘강제 스파링’에 대해 이진호는 “피해자가 최초로 주장했던 내용 중 스파링이 있다. 쉬는 시간에 친구들이 레슬링, 스파링을 하는데 원해서가 아니라 억지로 했다는 거다. 동물원의 원숭이가 되는 거다. 이 과정에서 친구들이 비웃거나 손가락질을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남주혁의 동창들은 “스파링이 아니라 당시 레슬링이 유행이라 친구들끼리 장난으로 투닥투닥거렸던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에 이진호는 직접 입수한 스파링 영상을 공개했다. 두 학생들은 교실 끝에서 스파링을 했고 이를 지켜보는 남학생들은 “발차기 해 발차기”, “OO는 그런 거 안 통해” 등의 말을 했다. 한 학생은 허공에 발차기를 하다 넘어졌고 이에 학생들이 웃기도 했다. 

이진호는 영상 속 피해 당사자의 말을 빌려 “키 크고 덩치도 큰 친구가 누군가의 강요에 의해 하지 않는다. 하지만 이 친구의 운동 능력이 부실하다. 허공에 날라차기를 하고 넘어진다. 그리고 다수의 친구들이 손가락질하고 웃는다”며 “진짜 하기 싫었는데 억지로 시켜서 했다. 계속해서 특별한 기술을 보여주지 않거나 웃음 포인트가 없으면 계속해서 이 스파링을 지속해야 해서 너무 괴로웠다더라”라고 했다.

그러나 다른 동창들은 해당 영상엔 남주혁이 없다고 주장 중이다. 

<사진=이진호 유튜브, 남주혁 인스타그램>